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박기창 목사의 삶 이야기
꿈을 좇는 사람
감리교평신도신문 | 승인 2019.03.02 15:37
박기창 목사

“나이는 상관없다, 우리는 꿈을 좇는다.” 이 말은 조선일보 이철민 선임 기자의 기사 제목이다. 기자는 세 사람에 대한 기사를 전하고 있다. 한 사람은 올해 66세 여성인 지린스키Zinjski에 관한 이야기다. 방송국 직원으로 46년 만에 미국 CBS 사장에 취임했다. 나이가 많은데 최고 책임자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나이는 걱정 말라. 마음먹기 달렸다. 지금도 에너지가 너무 넘쳐서 내가 에너지 음료라도 마시려고 하면 오히려 직원들이 말린다.”고 일축했다.

또 한 사람은 제76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 선 71세의 글렌클로즈GlennClose다. “우리는 아이와 남편도 돌봐야 하지만  개인의 만족을 찾아야 하고 꿈을 좇아야 한다. ‘나는 이 일을 할 수 있다. 막지 말라’고 주장해야 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다른 한 사람은 77세에 미국 연방 하원의원에 초선으로 당선된 샬레일라 의원이다. 나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표명했다. 위 세 사람은 “나이는 상관  없다. 우리는 꿈을 좇는다.”는 생각을 앞세우며 뜻한 바를 이룸으로써 만족하고 흡족한 마음이 얼굴에 나타나는 의기양양意氣揚揚함을 보이고 있다.

필자는 위 세 사람을 보면서 독일의 사무엘 울만Samuel Ullman이 78세에 지은 시 한 수를 쓰고 싶다.

청춘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하나니⁄ 장밋빛 볼, 붉은 입술, 부드러운 무릎이 아니라 풍부한 상상력과 왕성한 감수성과 의지력 그리고 인생의 깊은 샘에서 솟아나는 신선함을 뜻하나니⁄

청춘이란 두려움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함을 물리치는 모험심, 그 탁월한 정신력을 뜻하나니⁄ 때로는 스무 살 청년보다 예순 살 노인이  더 청춘일 수 있네. 누구나 세월만으로 늙어가지 않고 이상을 잃어버릴 때 늙어가나니⁄ 세월은 피부의 주름을 늘리지만 열정을 가진 마음을 시들게 하진 못하지.⁄ 근심과 두려움, 자신감을 잃는 것이 우리 기백을 죽이고 마음을 시들게 하네.⁄

그대가 젊어 있는 한 예순이건 열여섯이건 가슴 속에는 경이로움을 향한 동경과 아이처럼 왕성한 탐구심과 인생에서 기쁨을 얻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법,⁄ 그대와 나의 가슴 속에는 이심전심 안테나가 있어 사람들과 신으로부터 아름다움과 희망, 기쁨, 용기, 힘의 영감을 받는 한 언제까지나 청춘일 수 있네.⁄

영감이 끊기고 정신이 냉소의 눈雪에 덮이고 비탄의 얼음氷에 갇힐 때 그대는 스무 살이라도 늙은이가 되네.⁄ 그러나 머리를 높이 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그대는 여든 살이어도 늘 푸른  청춘이네.

새로움으로 용기와 힘을 주는 시구詩句가 아닌가!  꿈이 있고, 열정이 있고, 의욕이 넘치고, 이상을 잃어버리지 않는 한 언제나 청춘일 수 있다는 울만의 시를 당신의 가슴속에 일생 동안 간직하라. 미국의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Oprah Gail Winfrey의 말을 기억하라. “당신이 할 수 있는 가장 큰 모험은 당신이 꿈꾸는 삶을 사는 것이다.”

울만은 말한다. “나이를 먹는 것만으로는 늙지 않는다. 이상을 잃었을 때 비로소 노화되는 것이다” 탈무드에 “승자의 주머니 속에는 꿈이 있다”는 말이 있다. 꿈이 있는 한 그 어떤 시련 속에서도 그는 승자요. 고통과 번민 속에 살아가더라도 꿈을 놓지 않는다면 삶의 승자이다. 꿈을 잃어버리고 당신이 가려는 이상을 걷어차 버릴 때 당신은 모든 것의 패자가 된다. 그러므로 삶에서의 승자냐, 패자냐는 오직 당신에게 달려 있다.

사람의 일생은 돈과 시간을 쓰는 방법에 의하여 결정된다고 말한 다케우치 히토시는 “꿈이 실현되지 않는 원인은 그 바람이 비현실적이기 때문이 아니라 그 바람을 실현하고자 하는 의지와 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의지와 노력이 부족한 사람이 꿈과 이상을 실현하기란 기대하기 어렵다. 그러므로 당신이 꿈꾸는 이상을 향한 부단한 노력은 기필코 당신을 행복의 자리로 초대하리라.

성경 요엘서 2장28절에서 요엘선지는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고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라your sons and dauthters will proclaim my message; your old men will have dreams, and your young men will see visions.”고 선포하면서 타락한 백성들에게 심판을 경고하면서도 희망을 전하고 있다.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나이가 적든, 많든 환경이 좋든, 나쁘든 지금 당신에게 주어진 시간 속에서 꿈을 꾸는 장래를 말하라.  꿈꾸는 장래를 위해 삶을 유감없이 불살라라. 그리고 지탱할 수 있는 날까지 항상 의욕에 넘치는 삶으로 당신이 하고자 하는 그 일을 위해 용기로써 힘찬 발걸음을 멈추지 말라. 그래서 당신의 마음속에 간직한 꿈vision을 꾸면서 삶이 주는 진정한 행복이 무엇임을 말하라.

 

 

(박기창 목사 세상과의 소통)
J.S.G & 聖化아카데미 원장 박 기창 목사
聖化아카데미 프로그램 안내

◆ 2019년도 임원교육
  주제: 구원의 완성을 향하여!
  ※ wesley 신학사상을 중심으로 기본 신앙인 핵심 구원론을 집중 교육 시키므로 웨슬리안들의 정체성과 자부심을 갖게 하며 이탈을 방지케 하는  프로그램(웨슬리안 평신도 필수 코스 3시간 각 60분 강의)

◆ 2019년도 사순절기 일일 부흥성회
  주제: 십자가와 구원의 도리
  ※ 사순절기를 맞아 인간의 구조와 구원의 도리를 접목하여 십자가상의 그리스도를 체험케하므로 신앙생활을 새롭게 결단케하는 프로그램(90분) 

◆ 2019년도 Wesley 회심 주간 개교회 및 지방 연합성회
  주제: 어게인, Wesley & 구원론 핵심 총정리
  ※ Wesley 회심 주간을 기념하여 Wesley 신학사상에 근거, 구원론에 집중한 개교회 성회 및 지방 연합  성회 프로그램(저녁 3시간 각 60분) ‣특별히 지방 연합성회 기간 중에는 발간된 교재를 통해 ‘구원론 핵심정리’를 개교회 성도들에게 12주간 강의할 수 있도록 <교역자 지도자 강습>과 지도 요령을 전수할 것임 

● 강사: 박 기창 목사(聖化아카데미 원장)
   연락처: 010-7599-3391, 010-6211-3391
   ※ 강사 숙식과 체재비는 아카데미에서 부담합니다.

■  강사 프로필

#. 목원대학 신학과 졸업
#. 서울 감신 본 대학원 졸업
#. Philippine Christian University U.T.S 졸업(목회학 박사)
  <우수 논문상 수상. 19th of March 1994>
#. 45년 목회(은퇴: 서울연회 소속)
#. 감리회 자치60주년 성회준비위원장 역임
#. 서울남연회 부흥전도단 단장 역임
#. 감리회 부흥단장 역임
#. 제26회 감독 및 감독회장 선관위원장 역임
#.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제27대 대표회장 역임
#. 한국복음단체 총연합 공동회장 역임
#. J.S.G & 聖化아카데미 원장(현)
#. 聖化 칼럼니스트(현)

저서
#. 행함으로 믿음을 보이라.(야고보서 풀이)
#. 오직 믿음으로만(Note 갈라디아서 풀이)
#. 그리스도 안에 거하라.(Note 에베소서 풀이)
#. 하나님과 인간을 위한 중보(Note 골로새서 풀이)
#. 책임적 인간과 공동체 의식
#. 삶의 전환점이 될 칼럼 55(칼럼 제1집)※
#. 감리교인을 위한 ‘어게인, Wesley & 구원론 핵심정리’(12     주간 평신도 성경 교재 출간)
#. 웨슬리안을 위한 ‘어게인, Wesley & 구원론 핵심정리’(12     주간 평신도 성경 교재 출간)
#. 聖化 칼럼 230여편
 
       
   
          

감리교평신도신문  webmaster@kmclife.co.kr

<저작권자 © 감리교평신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감리교평신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10909 파주시 송학길 61-10 108동 201호  |  대표전화 : 010-3910-6420
등록번호 : 경기, 아 51393  |   등록연월일 2015년 10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준
E-mail : ccancanj@gmail.com
Copyright © 2019 감리교평신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