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사뉴스
전국평신도동계수련회 위해 뜨겁게 기도한 남선교회김철중 회장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날 수 있는 수련회 되도록 힘써 기도하자”
김형준 기자 | 승인 2018.12.27 11:46
준비기도회 전에 가진 포토타임. 이 포토타임 이후에도 더 많은 임원들이 기도회에 참석했다.

남선교회전국연합회(회장 김철중 장로)가 2019년 1월 14일부터 16일까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하라’(고전 10:31)는 주제로 개최하는 제40회 전국평신도동계수련회(준비위원장 이종수 장로)를 위한 4차 준비기도회가 남선교회전국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렸다.

동계수련회를 위해 매주 열리는 이 준비기도회 때마다 수련회의 성공과 이를 통해 선교가 일어나고 성도들이 변화되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감리교회를 위해, 한국교회가 변화되는 계기를 만들어달라고 기도해 왔다.

김철중 회장은 “연말 바쁜 와중에도 기도로 시작해서 기도로 마무리할 수 있을 때까지 회원 모두가 기도에 힘써 주시길 바란다. 바쁜 중에도 기도회에 참여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연회장님과 총무님들이 참여해 주셔야 한다. 여러분들의 힘이 가장 필요하고 중요할 때. 성황리에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수련회가 될 수 있도록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말하고 있는 김철중 회장(남선교회전국연합회 회장)

이날 준비기도회는 서울남연회가 주관해서, 서울남연회연합회 총무 김영관 장로가 사회를 회계 이상학 장로가 기도를, 준비위원장이자 서울남연회 연합회 회장인 이종수 장로가 말씀을 맡았다.

이종수 장로는 ‘저무는 길목에서’라는 말씀을 통해서 “지나간 시간을 보면 안타까움이 있고 사회를 보면 슬프고 가슴을 친다. 교회 역시 선교로 힘을 모으지 못하고 나쁜 소문과 고발로 얼룩졌다. 사방에 경고음이 울리고 있는데도 파란불인양 그냥 지나치고 있다”며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인간답게 사는 지혜를 구할 때이며, 하나님이 주신 위대한 그릇을 가지고 변화의 삶을 살아야 한다”고 삶의 바른 자세에 대해 전했다.

말씀을 전하고 있는 준비위원장 이종수 장로(서울남연회연합회 회장)

이어 참여한 이들은 차질 없는 수련회 준비를 위해(안병선 장로), 2천명이 등록하고 대회기간 사고가 없도록(임영규 장로), 충분한 선교 후원금이 협찬되어 남선교회가 하고자 하는 선교사역이 활성화되도록, 세워진 강사를 위해 합심 기도하고 김진선 장로가 마침 기도했다.

참석한 이보형 장로는 “하나님 앞에 기도하면 세상에 무릎꿇지 않는다. 기도하면 성공할 수 있다. 회장과 준비위원장을 중심으로 합심해서 성공해 나가도록 하자”라고 격려했다.

이번 제40회 전국평신도동계수련회는 1월 14일부터(개회 예배 오후 2시) 1월 16일까지 원주 한솔오크밸리에서 개최된다.
자세한 사항은 http://www.kmclife.co.kr/event/event66.html를 클릭하면 된다.

기도회 사회를 맡은 김영관 장로(서울남연회연합회 총무)
대표기도하고 있는 이상학 장로(서울남연회연합회 회계)
기도회 모습
합심 대표기도하고 있는 안병선 장로(서울남연회연합회 부회장)
합심 대표기도하고 있는 임영규 장로(서울남연회연합회 부회장)
기도하고 있는 김철중 회장(전국연합회 회장)
기도하고 있는 임원들
기도하고 있는 임원들
기도하고 있는 임원들
기도하고 있는 임원들
기도하고 있는 임원들
기도하고 있는 임원들
마무리기도하고 있는 김진선 장로(서울남연회연합회 부회장)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이보형 장로(남부연회연합회 회장)

 

김형준 기자  ccancanj@gmail.com

<저작권자 © 감리교평신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10909 파주시 송학길 61-10 108동 201호  |  대표전화 : 010-3910-6420
등록번호 : 경기, 아 51393  |   등록연월일 2015년 10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준
E-mail : ccancanj@gmail.com
Copyright © 2019 감리교평신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