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사뉴스
서울남연회 평신도 단체, "전준구 감독 퇴진 운동, 즉각 중단하라" 촉구성명서 발표 "목회자의 신분은 장정에 따른 심사 재판 절차에 따라 판단받아야"
김형준 기자 | 승인 2018.12.06 01:11

서울남연회 평신도 대표들이 최근 감리교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준구 감독 퇴진 운동'에 대해서 "더 이상 선동정치와 여론몰이식 퇴진운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남연회 소속 남선교회 연합회 회장 이종수 장로, 장로회 연합회 회장 김현용 장로, 교회학교 연합회 회장 갈종화 장로, 청장년선교회 연합회 회장 김도현 권사, 사회평신도분과위원회 위원장 조찬웅 장로, 사회평신도부 협동총무 윤승현 장로는 11월 29일자로 이와 같이 성명서를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서 "전준구 감독은 합법적으로 당선된 서울남연회 감독"이라고 한 뒤, "타 연회나 단체에서 퇴진하라 압박하는 것은 서울남연회 자체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또 "감독에 당선이 되었다 하더라도 결격사유가 있다든지 또는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으면 증거자료와 함께 총회 심사재판에 고소 고발하여 법적인 판단을 받게 되어 있다"며 "최근 퇴진 운동을 벌이는 것은 심각하게 교단의 법과 질서를 무너뜨리는 불법적인 행동이며 그자체로 “교리와 장정” 제7편 재판법에서 정한 각종 범과에 해당한다"고 못박았다.

그리고 "현재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은 이미 7-8년 전에 실정법과 교회법에서 심사와 재판을 거쳐 모두가 불기소 혹은 무죄확정 판결을 받은 사안"이라며 "이를 재론하여 정죄하는 것은 교회법 자체를 무력화시키고 교단의 공조직과 질서를 파괴하는 무질서한 정치선동"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무죄추정의 원칙에 의거 감리교회 안의 모든 교인과 목회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교리와 장정]에 따른 심사 재판의 절차로 그 신분이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천명하고 "더 이상 선동정치와 여론몰이식 퇴진운동을 즉각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 성명서 전문

법과 질서에 따라 감리교회를 세워가야 한다.

최근 교회법과 사회법상 규정된 정당한 절차를 무시하고, 선동적인 방법으로, 서울남연회 전준구 감독을 퇴진시키고자 여러 단체들과 또 일부 연회 감리사협의회와 지방회 이름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나아가 교회법상 인정 될 수 없는 공동대책위원회까지 조직하여 100만명 서명을 받아 퇴진시키겠다 는 무질서하고 폭력적인 상황을 맞이하여, 서울남연회 평신도 단체 대표들은 품격있는 감리교회의 질서 회복을 염원하는 마음을 모아 우리의 입장을 발표하고자 한다.

아        래

1. 서울남연회 전준구 감독은 교리와 장정의 [감독선거법]에 따라 합법적으로 2018년 10월 2일에 서울남연회 감독으로 당선이 되었다.
따라서 전준구 감독은 교리와 장정에 따라 제 15대 서울남연회 감독의 지위와 신분을 갖게 되었다.
합법적인 방법으로 서울남연회 감독으로 당선된 이에 대하여 , 타 연회나 단체에서 퇴진하라 압박하는 것은 서울남연회 자체를 무시하는 행위이다

2. 교리와 장정에 따르면 감독에 당선이 되었다 하더라도 결격사유가 있다든지 또는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으면 증거자료와 함께 총회 심사재판에 고소 고발하여 법적인 판단을 받게 되어 있다.
이것이 진실확인과 교단의 정결을 지키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다.
그러나 현재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일부 단체들은 교리와 장정의 적법한 절차를 무시하고, 무차별적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온갖 인터넷 매체를 통해서 감독사퇴와 목사직 제명까지 요구하는 압박정치를 하고 있다
이는 심각하게 교단의 법과 질서를 무너뜨리는 불법적인 행동이며 그자체로 “교리와 장정” 제7편 재판법에서 정한 각종 범과에 해당한다.

3. 또 현재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은 이미 7-8년 전에 실정법과 교회법에서 심사와 재판을 거쳐 모두가 불기소 혹은 무죄확정 판결을 받은 사안들이다. 이미 실정법과 교회법으로 불기소, 혹은 무죄판결 받은 사안을 무시하고, 재론하여 정죄하는 것은 교회법 자체를 무력화시키고 교단의 공조직(심사위, 재판위, 총회)과 질서를 파괴하는 무질서한 정치선동임을 명백히 선언한다

4. 이에 서울남연회 평신도단체의 대표들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현재 서울남연회 감독은 전준구 감독이며, 감리교회 안의 모든 교인과 목회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교리와 장정]에 따른 심사 재판의 절차에 따라 그 신분이 판단을 받아야 함을 다시 한 번 천명하면서, 더 이상 선동정치와 여론몰이식 퇴진운동을 즉각 중단하기를 촉구한다.  

2018년 11월 29일
     
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남연회

남선교회연회연합회장 : 이종수 장로
장로회연회연합회장 : 김현용 장로
교회학교연회연합회장 : 갈종화 장로
청장년선교회연회연합회장 : 김도현 권사
사회평신도분과위원회 위원장 : 조찬웅 장로
사회평신도부 협동총무 : 윤승현 장로

김형준 기자  ccancanj@gmail.com

<저작권자 © 감리교평신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10909 파주시 송학길 61-10 108동 201호  |  대표전화 : 010-3910-6420
등록번호 : 경기, 아 51393  |   등록연월일 2015년 10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준
E-mail : ccancanj@gmail.com
Copyright © 2018 감리교평신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