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박기창 목사의 삶 이야기
선택 & 인생박기창 목사 칼럼
감리교평신도신문 | 승인 2018.11.20 15:06

“우연이 아닌 선택選擇이 운명을 결정한다.It's choice-not change- that determines your destiny.” 이 말은 미국의 체중 감량 전문가 시어도 루빈Theodore Rubin이 한 말이다. 그래서 조지 엘리엇George Eliott은 “성장에 가장 중요한 원리는 사람의 선택에 있다.”고 말했는가보다.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선택이야말로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순간이며 이는 자신의 미래 행.불행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그런데 문제는 선택이 쉽지 않다는데 있다. 심리학 용어에  '결정불능증후근'이라는 것이 있다. 사소한 결정에도 어려움을 느끼는 상태를 말한다. 연구 결과 2-30대 남녀 10명중 7명 정도가 '결정불능증후근'에 가깝게 나타났다. 그래서 무어Moore는 "인생의 어려움은 선택에 있다."고 말했으리라..
 
 리처드 돕스Richard Dobbs 외 2인이 쓴 책No ordinary  disruption을 <미래의 속도>로 번역한 내용에 보면 1950년에 미국의 '신용평가회사S&P'가 선정한 500대 기업은 평균적으로 60년 이상 순위를 유지할 수 있었다. 그 후 2011년에 500대 기업에 속했던 회사가 평균 지속 기간이 18년으로 줄고 기업인수합병 그리고 신생기업의 급속한 등장과 기존 기업의 잦은 몰락 때문에  앞으로 2027년이 되면 S&P(신용평가회사) 500대 기업의 75%가 바뀔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예측 불가능의 급변이 시시각각 인간들의 삶을 불안으로 몰아가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그리고 위의 급변 현상은 특별히 젊은이들이 장래가 촉망되는 직업을 선택해야 하는데 변화를 거듭하는 현실에 맞서 미래의 꿈을 어떻게 펼쳐나갈 것인가에 심각한 고민이 요구되고 있다. 몰락할 수밖에 없는 직업을 선택했을 때를 상상해 보라. 끔찍한 일이 될 것이다. 그러므로 급변하는 사회와 직업 환경에 대비하여 미래가 유망한 직업을 선택해서 집중에 집중을 더해 삶의 미래를 보다 행복의 길로 나아가게 해야 한다.

당신은 "선택이 운명을 결정한다."는 말을 다시 한번 기억하라. 미국의 제닝스 브라이언William Jennings Bryan은 "운명은 우연이 아닌 선택이다.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성취하는 것이다.Destiny is no matter of chance. It is a matter of chance. It is not a thing to be waited for , it is a thing  to be achieved."라고 선택에 대한 경고음을 울려주고 있다.

당신이 무엇을 선택하느냐에 당신의 운명이 걸려 있다. 앞으로 다가오는 미래는 더욱 그렇다. 그렇기 때문에 특별히 젊은  이들은 미래에 관한 책들을 독파하며 당신들 앞에 펼쳐질 10 년, 20년, 30, 40, 50년을 내다보며 미래를 예측해서 자신의 삶의 방향을 선택하여 이를 성취해 나가야 한다, 행여 미래 유망한 직업 선택에 버거움이 있을지라도 이는 당신의 미래를 보다 밝게 하는 것이며 보다 의미 있고 안정되고 즐겁고 행복을 말할 수 있는 것이라 다짐하며 도전 의식을 가지고 현명한 선택을 통해서 기어코 당신의 꿈을 성취achieved해 나가야 한다.

당신의 운명은 당신의 선택에 달려 있다. 선택選擇의 사전적 의미는 "여럿 가운데서 필요한 것을 골라 뽑는다."는 의미다. 그런데 생물학적인 의미는 "적자생존適者生存에 의하여 환경이나 조건에 맞는 생물만이 살아남고 그렇지 않는 것은 죽어 없어지는 현상"이란 뜻이다. 당신이 미래 유망 직종을 택했다면 적자생존適者生存의 치열한 삶의 경쟁에서 승자가 되겠지만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선택이었다면 도태淘汰만 있을 뿐이다.

당신은 스페인의 작가 그라시안Baltasar Gracian의 말을 마음에 새겨라. "아름다운 시작보다 아름다운 끝을 선택하라."는 말을 .... 지금의 화려한 선택보다 장래를 아름답게 할 수 있는 선택이 현명한 선택이다. 구약성경 창세기 12장에 아브람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하루는 하나님이 아브람을 부르시며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고 명한다.

그리고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하게 하리니 너는 복이 될지라."고 복을 빌어 준다.창세기 12장 1~2절 아브람은 75세에 대대로 살던 고향 땅을 뒤로하고 하나님의 명에 따라  복 주심을 믿으며 하란에서 모은 모든 소유와 얻은 사람들을 이끌고 미래의 땅을 향해 간다. 쉬운 일이었겠는가? 그러나 아브람은 현재의 안일보다  미래를 선택했다. 이로써 아브람은 인류 역사상 믿음의 조상이라는 전무후무前無後無한 이름을 얻을 뿐만 아니라 부富를 얻게 된다.

선택 심리학의 최고 전문가인 쉬나 아이언가Sheena Iyengars는 "우리는 매일 선택을 합니다. 그리고 선택에 따라 인생이 바뀝니다."라고 말한다. 아이언가는 유년기에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희소병에 걸려 고등학교 들어갈 땐 사물을 전혀 못 보게 된다. 그러나 아이언가는 매 순간 견뎌내기 힘든 현실과 싸워가면서 고비 때마다 최선의 선택으로 미국 컬럼비아대 경영학과 교수가 되고 미국대통령과학기술상을 받는다.표태준 기자 기사에서  당신은 지금 처한 현실에서 미래를 꿈꾸며 포기치 말고 최선의 선택으로 미래를 선점해 나가라. 그리고 반드시 미래는 당신의 것이 되리라고 확신하라.

J.S.G & 성화아카데미 원장 박 기창 목사

聖化아카데미 프로그램 안내

◆ 2019년도 임원교육
  주제: 구원의 완성을 향하여!
  ※ wesley 신학사상을 중심으로 핵심 구원론을 집중 교육 시키므로 웨슬리안들의 정체성과 자부심     을 갖게 하는 프로그램(감리회 평신도 필수 코스)

◆ 2019년도 사순절기 행사
  주제: 십자가와 구원 & 구원의 대상과 탈락
  ※ 인간의 구조와 구원의 도리를 접목하여 구원의 대상과 탈락에 대한 신학적 문제를 Wesley와     Calbin 사상을 비교 웨슬리안들의 정체성과 우월성을 통해 이탈를 방지케 하는 프로그램

◆ Wesley 회심 주간 연합성회
  주제: 어게인, Wesley & 구원론 핵심정리
  ※ Wesley 회심 주간을 기념한 개교회 성회 및 지방 연합성회 프로그램

● 강사: 박 기창 목사(聖化아카데미 원장)
   연락처: 010-7599-3391, 010-6211-3391
   ※ 강사 숙식과 채재비는 아카데미에서 부담합니다.

■  강사 프로필

#. 목원대학 신학과 졸업
#. 서울 감신 본 대학원 졸업
#. Philippine Christian University U.T.S 졸업(목회학 박사)
  <우수 논문상 수상. 19th of March 1994>
#. 45년 목회(은퇴: 서울연회 소속)
#. 감리회 자치60주년 성회준비위원장 역임
#. 서울남연회 부흥전도단 단장 역임
#. 감리회 부흥단장 역임
#. 제27회 감독 및 감독회장 선관위원장 역임
#.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제27대 대표회장 역임
#. 한국복음단체 총연합 공동회장 역임
#. J.S.G & 聖化아카데미 원장(현)
#. 聖化 칼럼니스트(현)


저서
#. 행함으로 믿음을 보이라.
#. 오직 믿음으로만(Note 갈라디아서 풀이)
#. 그리스도 안에 거하라.(Note 에베소서 풀이)
#. 하나님과 인간을 위한 중보(Note 골로새서 풀이)
#. 책임적 인간과 공동체 의식
#. 삶의 전환점이 될 칼럼 55(칼럼 제1집)
#. 어게인, Wesley & 구원론 핵심정리(12주간 평신도 성경 교재 출간)
#. 聖化 칼럼 200여편   

감리교평신도신문  webmaster@kmclife.co.kr

<저작권자 © 감리교평신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감리교평신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10909 파주시 송학길 61-10 108동 201호  |  대표전화 : 010-3910-6420
등록번호 : 경기, 아 51393  |   등록연월일 2015년 10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형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준
E-mail : ccancanj@gmail.com
Copyright © 2018 감리교평신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